문화.생활

피아니스트 정희진 피아노 독주회,Jung Hee Jin Piano Recital,

완벽한 무게감 있는 터치, 우아하고 긴장감이 느껴지는 연주자, 피아니스트 정희진

이혜용 기자 | 기사입력 2017/12/20 [15: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체임버홀, 영산아트홀, 세라믹팔레스홀, 이화여자대학교에서의 독주회 및 연주를 비롯, 현재 실내악 앙상블 ‘이레’와 피아노 두오 ‘ARITTA’, 피아노 트리오 ‘뮤인’의 멤버로 다양한 무대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목원대학교 음악교육과, KB 청소년 음악대학에서 강사를 역임한 정희진은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총신대학교 콘서바토리, 인천예고, 안양예고, 충남예고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정희진 피아노 독주회 

               Jung Hee Jin Piano Recital

 

  

2018. 1. 14(일) 오후 7시 30분 금호아트홀

 

주  최 : 예인예술기획

 

후  원 : 선화예술고등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 동문회

 

# Pianist 정희진

 

“유혹적인, 가치에 다다른 진주처럼 빛나는 소리,

완벽한 무게감 있는 터치, 우아하고 긴장감이 느껴지는 연주자”- Stuttgart Neue Musik Zeitung -

 

피아니스트 정희진은 선화예술고등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독일로 유학하여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에 입학하였다. 이곳에서 전문연주자과정(Kuenstlerische Ausbildung)과 최고연주자과정(Solistenexamen)을 모두 심사위원 만장일치 최우수 성적(Auszeichnung)으로 졸업하였으며, 특히 최고연주자과정 중에는 학교의 후원단체 Gesellschaft der Freund der Musikhochschule Stuttgart로부터 전액장학금을 받으며 최고연주자과정(Solistenexamen)을 졸업하였다.

 

2007 C. Bechstein Baden-Wuerttemberg 국제콩쿨에서 1위없는 2위 및 Neue Musikzeitung(nmz)으로부터 관객상을 수상한 그녀는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 및 독일 칼스루에 국립음대로부터 입상자 초청 연주를 가지며 국제적으로 그 우수한 실력을 인정받았다.

 

국내에서는 신예음악콩쿨 1위을 비롯, 한국피아노두오협회 주최 2010 피아노두오콩쿨 일반부 1위를 수상한 그녀는 일본에서 열린 International Piano Duo Competition in Tokyo 2위 및 관객 특별상을 수상하며 솔리스트로서 뿐만 아니라 두오 연주자로서도 그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재학 중 선발 오디션을 통해 신입생 연주회와 두오 연주회를 가졌던 그녀는 대학 졸업과 동시에 이화여자대학교에서의 피아노 독주회를 시작으로 독일의 슈투트가르트 주독 프랑스 문화원 초청 연주, Volksbank와 Piano Centrum Matthaes 공동주최 “Concerts after Business” 초청 독주회, Stuttgart 막스플랑크 연구소 “Musik-Forum” 연주, Baden-Wuerttemberg 주립 악기박물관 주최 독주회 “Musik-Pause”, Stuttgart Augustinum 초청 “Forum Junge Musiker”(신인음악가 초청 음악회) 독주회,

 

독일 슈투트가르트 시청 주최 “Aufs Podium” 독주회, Stuttgart Musikhochschule 주최 O. Messian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Vingt regards sur l’enfant Jesus”(예수의 탄생) 전곡연주 시리즈, 홍콩문화관광청과 홍콩 피아노연주&콩쿨협회 공동주최로 홍콩의 Exhibition Gallary Tsuen Wan Hall에서 초청 연주를 비롯하여 독일 Stuttgart, Mannheim, Karlsruhe, Neublach, Nuerttingen, Donzdorf 등지에서 수회의 독주회 및 하우스콘서트를 가졌다.

 

그 밖에도 Stuttgart Musikhochschule 개교 150주년 기념연주, Stuttgart Musikhochschule 주최 여름축제 “Hock am Turm”에서 실내악 연주로 그 실력을 또한 인정받았다. 특히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 졸업 시에는 최우수 연주자에게 주어지는 혜택으로 Wuerttembergische Philharmonie Reutlingen과의 협연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실내악에도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는 그녀는 2011 이화 뮤직 페스티벌 실내악 앙상블 ‘이레’ 멤버로 참가, O. Messian의 “Quatuor pour la fin du Temps”(시간의 종말을 위한 4중주)를 연주하여 큰 호평을 받았으며, 같은 해 영산아트홀에서 피아노 두오 ‘ARITTA’의 창단연주, 또한 2013 금호아트홀 피아노 트리오 ‘뮤인’ 창단연주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매년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피아니스트 정희진은 2010년 귀국 후 금호아트홀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영산아트홀, 세라믹팔레스홀, 이화여자대학교에서의 독주회 및 연주를 비롯, 현재 실내악 앙상블 ‘이레’와 피아노 두오 ‘ARITTA’, 피아노 트리오 ‘뮤인’의 멤버로 다양한 무대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목원대학교 음악교육과, KB 청소년 음악대학에서 강사를 역임한 정희진은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총신대학교 콘서바토리, 인천예고, 안양예고, 충남예고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 PROGRAM

 

D. Scarlatti4 Piano Sonatas 

 

  Piano Sonata in D Major, K. 33, L. 424

 

  Piano Sonata in a minor, K. 54, L. 241

 

  Piano Sonata in f minor, K. 466, L. 118 

 

   Piano Sonata in F Major, K. 525, L. 188 

 

J. HaydnPiano Sonata in C Major, Hob. XVI:48

 

F. Chopin24 Preludes, Op. 28

 

[이혜용 기자] blue@lullu.net

 

▲     © 피아니스트 정희진 피아노 독주회,Jung Hee Jin Piano Recital,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