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극, 연극인이 추천한 정치인, 5선의 정병국 의원

"YS가 잡으려던 호랑이는 '박정희'로 명명되는 '군사독재'"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17/12/20 [16: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 역사, 현대정치사에 있어 고질적인 병폐이자 폐단은 붕당정치라 일컫는 계파정치”, “패거리정치”, “패권정치의 한계일 것이다. 우리 한국사회 역시 마찬가지로 공무원이나 민간인이나 모든 조직 내에는 소위 말하는 “‘그들끼리만의 문화가 존재한다. 밀란 쿤테라가 말한 의 구조가 아닌 의 구조이다.

 

밀란쿤테라는 의 구조를 한 번 나가면 다시는 들어올 수 없는 닫힌 폐쇄 구조 사회라고 말했고, ‘의 구조를 한 번 나가도 또 동료 뒤에 붙으면 되는 개방적 민주적 절차의 사회구조라고 말했었다. 그래서 한국사회에선 한 번 나가면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의 구조라서 튕겨져 나가지 않으려고 늘 발버둥 치고 있는지모르겠다고 한탄하는 이들이 많다.

 

이 땅엔 많은 조직과, 패거리, 그들만의 세계가 있지만 그건 일반인 보다 예술인들이 더 심하다고 알려졌다. 필자는 1990년부터 연극과 문화예술계를 만나고 접하고 있고 현재도 문화부장 & 취재부장, ‘문화예술의전당편집장을 수행하면서 수많은 정치인, 예술인들을 만나고 있다.

 

만나면서 갖는 불편한 진실은 이쪽은 정치인 집단 보다 더하면 더하지 못하지 않을 정도로 분열되어 있다’는 점을 느껴왔다. 그래서 이제는 고인이 된 강태기 연극배우는 배우협회회장이 되어 맨 처음 한 일이 연극인의 화합을 위한 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했고, 후엔내가 배우협회회장으로 일하면서 가장 자랑스러웠던 일은 또 연극인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내 모든 역량을 다해 일한 것이라고 말했을 정도이다.

  동영상 자료 : https://www.youtube.com/watch?v=X3gRNktqlc4 

 

모든 예술인들과 마찬가지로 종합예술을 무대에서 해야 하는 연극인들은 자존감이 높고, ‘개성이 강하고, ‘자기주장을 굽히지 않기로 유명하다. 그래서 사회적 어떤 주요 사건에 대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만나보면 100이면 백 모든 분의 대답이 같을 수가 없다.

 

그런데 그렇게 생각하는 필자에게 모든 연극인이 이 분을 만나 인터뷰를 해 주었으면 좋겠다!,”이 분은 정치인이면서 한국연극발전을 위해 너무도 많은 일을 해 주셨다“ ”한국정치인들이 모두 이분 같았다면 한국정치 발전은 물론 한국연극 나아가 한국예술은 한층 더 발전했을 것이다. 그러니 꼭 좀 만나 인터뷰를 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 달라“.

 

참 난감했다. 통상의 인터뷰는 인터뷰이가 먼저 요청하거나 인터뷰어가 인터뷰이에게 먼저 요청하는데 이것은 인터뷰이도, 인터뷰어도 서로가 서로에 대해 모르고 있었고 한번도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을 가져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이번에 필자가 연재하는 한국 최초의 뮤지컬은 0000000이다를 취재하면서 원로 연극인과 대학원에서 한국 뮤지컬사 연구로 학위를 받은 분에게 또 요청을 받았다.

 

자네 잘 모르지만……. ‘로 시작한 그 원로분의 요청은 한국연극사기록에서 꼭 필요한 작업이라 망설이는 필자를 설득하기에 이른다.

 

그러니까 말이야, 자네가 쓰는 우리나라 최초의 뮤지컬이 통상 사람들이 알고 있던 ’19661023일 시작한 예그린 악단의 살짜기 옵서에가 아니라 1966722일부터 26일까지 국립극장에 올려진 0000000이다가 중요하듯 이 분을 인터뷰 해보면 왜 그것이 필요한지 단박 알아버릴 것이야, 그러니 망설이지 말고 꼭 해, 내 부탁이야! “

 

▲ 정병국 의원이 직접 원두를 갈아 커피를 내리고 있다,   사진=권태형 기자 

 

이에 필자는 정병국 의원의 전화번호를 정치부장에게 받아 확인해보니, 011로 시작하고 있었다. “정치부장 이것 잘못준 것 아냐? 의원님이 011을 아직도 사용하시나?” 는 질문에

정치부장은 그래, 너랑 똑같아. 너도 아직 011 사용하잖아!”

 

필자는 그래도 이것 예전 자료, 예전 전화번호 아닌가?’ 의심하면서 5선의 정치인 정병국 의원의 전화번호에 인터뷰 요청 메모를 보낸 후 그 답을 기다렸었다.

 

필자는 20171211일 오전 11시에 국회에 있는 의원회관에서 정병국 의원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1시간 30여분 동안 진행하는 가운데 왜 많은 연극인들이 이 분의 인터뷰를 요청했는지잘 알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순서와는 별도로 시의성, 필자가 글을 쓰는 순서에 따라 정병국 의원의 인터뷰 내용을 차례로 동영상으로 공개하겠습니다.

 

▲ 문화예술의전당 편집장과 인터뷰 하시는 5선의 정병국 의원, 사진=권태형 기자  

 

그중 첫번째 시간으로 국민의당바른정당합당 이야기입니다. 그 태풍의 한복판에 계신 바른정당 전 대표이신 5선의 정병국 의원이 갖는 한국정치의 문제점 대안, 그리고 한국 보수가 지금 살아날 길, 그 후 정권의 재창출입니다.

 

그러자면 배경을 알아야 할 것 같아서 호랑이를 잡으려면 먼저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한다.” 정병국 의원 보수의 재발견 정권의 재창출!’-1 편을 먼저 시작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권종민 기자]  webmaster@lullu.net

 

[정병국] 위키백과

 

https://ko.wikipedia.org/wiki/%EC%A0%95%EB%B3%91%EA%B5%AD 

 

   https://www.youtube.com/watch?v=3R-fxQ82LLs

   

2편 예고

"정치를 하는데 내가 비굴하지 않을 수 있는 이유는 우리 집사람 덕이 크다. 나도 정치인이기 전에 생활을 해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집 사람이 이런 저런 요구를 했다면, 당당하게 정치를 못했을 거다." -원칙과 소신 있는 정치,정치인 정병국.

 

[경영희 기자] magenta@lullu.net  "추가 편집 및 문화예술의전당 초대석인 '발코니'로 기사 추가 올림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