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문체부, 2017 한국미술시장실태조사 결과 발표,2016년 한국미술시장 규모 3,965억, korea art trade

이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1/30 [05: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김선영)와 함께 국내 미술시장 관련 규모, 업계, 종사자 현황 등을 조사한 ‘2017 미술시장 실태조사(2016년 기준)’ 결과를 발표했다. 

 

▲     © 경매시장에서 뜨거운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는 이성기 화백의 작품

 

 

  국내 미술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3,965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1.6% 증가했으며, 2013년의 급격한 감소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유통영역의 시장 점유율에 따르면, 화랑은 2015년 51.3%에서 2016년 41.2%로, 점유율이 10.1%포인트(p) 줄어들었다. 반면, 아트페어는 19.8%에서 21.5%로 1.7%포인트(p), 경매는 28.9%에서 37.3%로 8.4%포인트(p) 각각 증가했다. 

               < 국내 미술시장 현황 >                                            (단위: 백만 원)

 

2012

2013

2014

2015

2016

전체

(중복 조정 전)

440,518

(480,223)

324,927

(392,295)

349,646

(410,343)

390,382

(459,347)

396,469

(476,889)

주요

유통

영역

화랑

275,136

194,504

204,841

240,655

215,825

경매

85,274

59,216

77,868

98,472

127,798

아트페어

42,021

66,113

62,427

67,388

73,593

공공

영역

미술은행

1,508

1,674

2,030

2,750

2,746

미술관

14,233

12,070

12,160

15,759

20,122

건축물 미술작품

62,051

58,718

51,017

34,323

36,805

 

작품판매금액 기준으로 화랑은 상위 3개가 52.6%, 경매회사는 상위 2개사가 81.8%, 아트페어는 상위 2개가 52.3%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미술시장은 주요유통영역별 상위 그룹에 높은 시장집중도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판매 작품 수 증가, 판매 평균가격 감소로 중저가 미술시장의 확대 

 

판매 작품 수는 33,348점으로, 이는 2015년 기준에 비해 17.4% 증가한 수치이다. 작품 판매금액은 완만한 증가 추세이나, 판매 작품 수는 급격하게 증가해 거래되는 작품 평균 가격은 감소 추세에 있다. 이는 미술품 소비층이 대중적으로 확대되는 것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판매 평균가격은 2015년 1,374만 원, 2016년 기준 1,189만 원으로 추정됨.

 

 미술시장업체와 종사자 수의 증가 추세, 서면계약 체결률이 낮은 상황 

 

  미술시장업체 수는 전체 496개, 종사자 수는 전체 1,731명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2015년 기준에 비해 각각 4.4%, 12.4% 증가한 것으로 미술유통업계가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미술시장업체 수와 관련해서 화랑은 437개인 것으로 조사되었는데, 타 기관 조사에 의하면 880개로 분석*되어 미술시장의 현황 파악이 불명확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예술연구소 분석은 2016년 화랑은 880개로 추정됨.

 

  또한, 전속작가제도를 운영하는 화랑 121개 중에 서면계약을 진행하는 화랑은 59개(48.9%), 구두계약 36개(29.9%), 계약형태가 없는 화랑은 26개(21.2%)로 조사되어, 서면계약 체결률이 다소 낮음이 확인되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다양한 정책수립에 활용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미술시장 종사자 증가 추세에 맞춰 미술계 일자리를 전문화·다양화하고, 표준계약서를 보급해 서면계약 문화를 조성해나가고자 한다. 또한, 시장 집중도의 완화와 시장 투명화를 위해 「미술품의 유통 및 감정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는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미술시장 실태조사는 2009년에 처음 실시되었다. 이번 조사는 2016년 기준으로 주요 유통영역인 화랑(437개), 경매회사(12개), 아트페어(47개)와 공공영역인 미술관(223개)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로 진행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www.gokam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혜경 기자] bluelullu@lullu.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