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뮤지컬 '젊음의 행진' 폐막까지 단 5일! 오는 5월 27일 대단원의 막 내려

강새별 기자 | 기사입력 2018/05/22 [17:0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온라인비=강새별 기자] 재미와 즐거움, 추억까지 모두 선사한 뮤지컬 젊음의 행진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성원 속에 오는 5 27, 89회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지난 3 13, 개막과 함께 관객들의 많은 호응과 사랑을 받은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신나는 음악과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사하며,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전 세대를 아우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0년이 넘는 오랜 시간 동안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 받으며 스테디셀러 창작 뮤지컬로 자리 매김한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대한민국 대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인기 만화 영심이’(작가 배금택) 80~90년대 최고의 인기 쇼 프로그램이었던 젊음의 행진을 바탕으로 제작된 이 작품은 서른 여섯 살이 된 주인공 영심이가 젊음의 행진콘서트를 준비 하던 중 학창 시절 친구 왕경태를 만나 추억을 떠올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아내며 관객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 있다.

 

▲ 뮤지컬 ‘젊음의 행진’ 공연 사진 / 자료제공 ㈜PMC프러덕션     © 강새별 기자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하며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오영심 역의 신보라, 김려원, 왕경태 역의 강동호, 김지철, 형부/학주 역의 원종환, 김세중, 상남이 역의 전민준, 한선천 등 눈길을 사로잡는 배우들의 열연을 비롯하여 잘못된 만남’, ‘흐린 기억 속의 그대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대중들에게 익숙한 노래들로 이루어진 넘버, 그 시절 문화를 떠오르게 하는 무대 연출, 감성을 자극하는 대사 등으로 그 시대를 공유한 중장년층 뿐 아니라 젊은 층에게도 공감대를 형성하며 다양한 연령층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하고 있다.

 

 

 

또한, ‘젊음의 행진은 복고 뮤지컬에 걸맞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주목을 받고 있다. 펌프 대회, 보석 사탕 증정 등의 행사들이 있었던 행행제(행복한 행진 축제)’, 그 시절 좋아하는 연예인이나 우상을 추억할 수 있는 물건을 가져오면 간식을 제공하는 ‘I AM 영심이벤트, 공연 중 관객이 배우와 함께 넘버를 부르면서 관람할 수 있는 싱어롱데이이벤트, 5월의 매주 금요일마다 복고풍의 드레스코드, 스탠딩 관람 타임, 럭키드로우 행사를 진행한 금금즐(금요일 금요일은 즐거워)’ 이벤트 등으로 관객들에게 추억을 선사하며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관객들에게 신나는 음악과 화끈한 무대로 추억을 비롯하여 짜릿한 유쾌함과 따뜻한 감동까지 선사하며 추억과 향수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오는 5 2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VIP 11만원, R 9만원, S 7만원, A 5만원 / 공연문의 1666-8662)

 

green@lullu.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