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해투4' 김법래, ‘갓뚜기’ 함연지에 서운함 토로! “나 빼고 CF 찍어” 궁금증 UP

우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5: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김법래가 ‘갓뚜기 3세’ 함연지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동시간 2049 시청률 정상을 달리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6일 방송은 ‘엄유민법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뮤지컬 계의 반백살 아이돌 ‘엄유민법’ 엄기준-유준상-민영기-김법래와 ‘엄유민법’의 20년지기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거침 없는 폭로전과 찰떡 같은 절친 케미로 역대급 회차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법래는 뮤지컬 계 후배인 ‘갓뚜기 3세’ 함연지에게 ‘서운하다’고 문자를 보냈다고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법래는 “나는 농담처럼 보낸 건데, 갑자기 함연지가 여러 번 ‘죄송하다’는 답장을 보내 깜짝 놀랐다”고 전하며 순진무구한 표정을 지어 보여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김법래와 함연지의 특별한 인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며, 김법래가 함연지의 ‘O뚜기 CF’ 2차 비하인드까지 탈탈 털어놓았다고 해 그 전말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김법래는 “나는 함연지가 O뚜기의 자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뛰어난 정보력을 과시했다. 이어 “함연지가 멀리서 고급차에서 내려 걸어오는 것도 봤다”고 전해 웃음을 터트렸다. 하지만 이를 잠자코 듣고 있던 민영기가 또 다른 함연지의 출근길 목격담을 공개하며 때아닌 ‘함연지 출근길 공방전’이 펼쳐졌다는 후문.

 

이밖에도 이날 김법래는 매력적인 중저음 동굴 보이스로 현장을 달콤하게 물들였다. 더욱이 김법래는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부터 ‘엄유민법’의 애교 담당자다운 깜찍한 애교로 현장을 발칵 뒤집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법래의 맹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뮤지컬 계 반백 아이돌 ‘엄유민법’의 치명적인 매력이 폭발할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