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배우 이창훈, 봄밤 종영 소감 “좋은 사람 ‘박영재’로 즐겁고 따뜻했다”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7/11 [12:4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이창훈이 <봄밤>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유지호(정해인 분)의 절친한 친구이자 공시생 ‘박영재’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한 배우 이창훈이 마지막 회 방영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창훈은 소속사를 통해 “제목처럼 대부분의 촬영을 봄밤에 했습니다. 봄의 밤은 주로 선선했고 현장 분위기 또한 선선해서 촬영을 할 때 단 한번도 진이 빠져 본 적이 없습니다. 그것이 얼마나 쉽지 않은 일이고,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한 일인지 알기에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동료 선후배 배우분들 그리고 모든 스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라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좋은 이야기 속에 좋은 사람 ‘박영재’로 참 즐거웠고 따뜻했습니다. 끝까지 힘내며 즐겁게 촬영할 수 있도록 관심 갖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감사합니다” 라며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창훈은 실감나는 연기력으로 유지호의 곁에서 그의 사랑을 응원하는 든든한 친구가 되어줄 뿐만 아니라 최현수(임현수 분)와 함께 일상적인 대화로 ‘깨알 재미’를 선사하며 ‘현실 친구’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또한 사랑에 서툴지만 솔직한 모습으로 자신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재인(주민경 분)과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만들어 내며 재미를 더했다.

 

이창훈은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SKY 캐슬>에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봄밤>을 통해 섬세한 연기력으로 다시 한 번 막강한 존재감을 발산해 앞으로 그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마지막 회는 오늘 밤 9시 방송된다.

 

<사진출처 - 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