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복인 신년인사회’ 첫 개최…한복마름방·한복교복 등 추진

문체부, 한복인 격려 및 2020년 한복문화진흥 사업계획 공유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1/17 [11: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복인들이 지난해를 되돌아보고 새해 정보를 공유하며 서로 소통하기 위해 ‘2020년 한복인 신년인사회’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16일 오후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에서 첫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한복 교복.(사진=문화체육관광부)  ©


이 자리에는 김용삼 문체부 제1차관과, 한복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는 지자체를 대표해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해 한복 홍보대사로 활동한 배우 겸 가수 허영지 씨가 이번 행사의 진행을 맡았으며, 2019 한복사랑 감사장 수상자인 방송인 김가연 씨도 함께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복문화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유공자에게 상을 수여했다.

 

지난해 한복문화주간 행사에서 품격 있는 한복패션쇼와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 전주패션협회와 파주 지역의 문화원, 한복장인과 협업해 율곡 이이 시대의 복식을 고증·전시한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문체부 장관상을, 1990년부터 30여 년 동안 한복의 미적 가치를 국내외에 알리고 한복문화 발전에 힘쓴 이영애 디자이너(1958년생)는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아울러 문체부는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한복문화진흥 사업도 소개한다.

 

올해부터는 한복 착용 시 할인 또는 혜택을 부여하는 정책을 확대하기 위해 지자체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국내 유일의 한복박람회인 한복상점을 기존의 서울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3~4회 추가로 임시 상점 형태로 개최한다.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한복기술 전수와 체험교육 등을 진행하는 ‘한복마름방’을 조성하고 홍보·마케팅에 취약한 중소업체들을 위한 지원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부대행사로는 흑요석이라는 예명으로 더 유명한 우나영 삽화 작가의 작품과 한복교복 전시회를 개최한다.

 

우나영 작가는 서양 동화를 한복 고유의 아름다움을 살려 재해석한 작품으로 ‘2019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했다.

 

한복교복은 문체부와 교육부가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해 공모전을 통해 교복 디자인을 개발했으며, 올해부터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한 후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을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처음으로 마련한 ‘한복인 신년인사회’는 정부와 한복인들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문체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복문화 진흥방안에 대한 한복인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