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모던 패밀리 필립-미나, 필립 어머니 앞에서 동반 눈물 왜?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2/13 [11: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나-필립, 그리고 필립의 어머니가 ‘2세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끝내 눈물을 쏟는다.

 

14일(금)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 50회에서는 미나-필립의 신혼집을 방문한 ‘필립 母’ 유금란 여사가 애정 어린 쓴소리를 하다가 위기감이 고조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미나-필립 부부는 예정보다 일찍 집을 방문한 유금란 여사 때문에 ‘현관문 비밀번호’를 가르쳐줄 것이냐, 말 것이냐를 두고 팽팽한 의견 대립을 보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지러운 신혼집 상태를 지적하는 시어머니에게 미나가 내심 서운해 하는 가운데, 필립이 계속 어머니 편을 들자 결국 두 사람이 2층 옷방에서 싸우는 모습이 그려진다.

 

설상가상으로 유금란 여사는 방안에서 다투는 필립-미나의 모습에 마음이 편치 않은데 저녁 식사 도중 2세 이야기가 나오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필립에게 충격을 받는다. 필립은 “우리가 왜 이러고 살아야 하냐”라며 급기야 눈시울을 붉히고, 미나도 함께 눈물을 터뜨린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주던 유금란 여사는 애써 덤덤한 표정을 짓지만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참았던 눈물을 쏟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17세 연상 연하’ 부부로 화제 속에 결혼했지만, 현실적으로 아이를 갖기 힘든 미나의 안타까운 상황과, 그런 아내를 지켜보는 필립의 속내, 그리고 ‘손주를 안겨줬으면’ 하고 바라는 유금란 여사의 마음이 교차되면서, 한바탕 눈물 바다를 이룰 전망. 과연 세 사람의 솔직한 속내는 무엇인지, 유금란 여사와 필립-미나 부부는 서로를 이해하고 한발 더 다가갈 수 있을지는 ‘모던 패밀리’ 50회에서 공개된다.

 

한편 50회를 맞는 MBN 장수 인기 예능 ‘모던 패밀리’ 14일(금) 방송에서는 MBN ‘보이스퀸’ 준우승자인 조엘라의 옥탑방 신혼 라이프, ‘남해 마님’ 박원숙과 절친 김창숙의 완도 여행기 2탄이 웃음과 감동을 폭격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사진=MBN ‘모던 패밀리’ 캡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nlineb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